FANDOM


Photo










-2014년 영예의 '고'티 수상작-

개요Edit

고승학이 2014년 팡야를 접고 본격적으로 파고들기 시작한 게임.

그 인기는 현재 2016년 가을까지도 이어지고 있으며 2014년에는 영예의 '고'티까지 수상하는 쾌거를 이룩한다.

비판점Edit

사실 오스의 비판점 이라기보단 승학의비판점 이지만...(여기아니면쓸곳이없다)

1.오르지오스뿐이다.

승학은 결국 오스에 많이 심취 되어 있는상태까지 이르렀고, 강촌인들끼리 게임하나잡고 같이할라고하면 승학은 묵묵히 오스나하는 경우마저 잦았다. 심지어 같이 피시방에가서도 오스를 하고 있을 정도였다.( 이게 얼마나 심했냐면 `오르지 오스뿐이다 오승학`이라는 별명도생겼을 정도였다.)

게다가 또다른 문제는, 예전엔 아프리카방송으로 강촌친구들에게 심심치않은 웃음을 주었던 승학이지만, 오스에 빠져 오스방송만하는데 이게 심각하게 노잼인것. 이때문에 결국 고방송은 승학만의 방송이되었다.

2.박쥐승학

또한 2016년 상반기에 승학은 오스 운영자의 횡포식운영에 질려 다시는 오스를하지않을것이라 선언하였지만 몇달도 되지않아 다시 오스매니아를 시작한것. 이는 승학의 박쥐다운면을 확인할수있는 장면이였다

라이벌구도 Edit

379234523

↑ 오왕을 사수하는 오승학(일리단모드)의 세레모니...라고 한다.

사실 고승학의 고승학에 의한 고승학을 위한 게임인 오스였으나, 터치기반의 오스의 자매품인 오스매니아가 나오기 시작하며, 그동안 하대받던 오스도 슬슬 판이 커지고 있다. 무려 강촌 리듬게임의 절대신으로 불리던 경재가 참전했기 때문이다. 경재가 참전했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아프리카 오스방송은 그야말로 유래없는 전성기를 맞으며 축제분위기.

그도 그럴것이 경재의 리듬게임 실력은 고딩시절 허풍처럼 들렸던 경재의 몇몇 자기과신 중에서도 강촌인 모두가 이의를 제기하지 않을 정도로 압도적인 실력을 보여주었기 때문.

그야말로 오스에 살고 오스에 죽는 승학 VS 자타공인 리듬게임 절대신 경재라는 터무니없는 빅매치가 벌어진 셈.

이러한 오스 라이벌구도는 2016년 9월 시작되었으며 9월 현재까지는 근소한 차이로 오승학이 앞서나가고 있는 중이다. 이는 사실 강촌인 사이에서도 적지 않은 논란을 남겼는데 아무리 리듬게임 경력이 오래된 승학이라고 해도 고딩때 보여줬던 '압도적인 힘'(심각)의 경재가 패배했기 때문. 후문에 의하면, 강촌인들 사이에서 경재의 패배는 적지않은 충격이라고...

다만 이러한 추세가 계속될지는 조금 지켜볼 일이다.

당연하겠지만, 실력은 둘째치고 고승학의 경우 경재보다 경력이 조금이라도 길기 때문에 시스템과 판정 타이밍에 대해서 좀더 상세하게 아는면이 크게 작용할 수도 있으며, 경재의 경우 사실상 너무 오랜 기간을 쉬어버렸다.

F0009260 49062a3db7b73

이를 두고 혹자는, '하라는 농구는 안하고 양아치짓하다가 실력떨어진 정대만이 생각난다'는 의견도 있도 모양.

아무쪼록 리듬게임만큼은 포텐이 충만한 경재인 만큼, 앞으로의 오왕전의 라이벌구도를 지속적으로 기대해 볼만 하겠다.

Ad blocker interference detected!


Wikia is a free-to-use site that makes money from advertising. We have a modified experience for viewers using ad blockers

Wikia is not accessible if you’ve made further modifications. Remove the custom ad blocker rule(s) and the page will load as expected.